정보화마을 용인 학일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학일마을모습 마을체험 마을특산물 마을관광지 공지사항

    오달제 묵매도 “학”과 “백로” 등이 서식하여 “학일” 또는 “학동”이라 하였으며, 추담 “오달제”가 태어난 후부터 “학일리”라 전합니다. 마을에 고려말 묘소가 있는 것으로 보아 500년이 훨씬 넘는 장구한 역사를 가진 씨족 부락으로, 병자호란때 청나라와의 화의를 반대한 3학사 중 한 사람이었던 오달제가 태어난 출생지와 서당터, 활터, 글방터 등이 지금도 남아 있다.

    오달제
    <1609(광해군1)~1637(인조 15), 조선 중기의 문신>
    조선 중기의 문신. 병자호란때 청나라와의 화의를 반대한 3학사 중 한 사람, 본관은 해주, 아버지는 윤해. 1634년(인조 12) 별시문과에 장원급제하여 전적, 시강원사서를 거쳐, 이듬해 정언, 지평, 수찬 등을 지냄. 1636년에 부교리로 있을 때 청이 사신을 보내 조선을 속국화하며, 굴욕적인 조건을 제시하자 청나라 사신을 죽일 것을 주장했다. 주화파인 최명길, 이민구 등의 주장에 따라 사신을 교환하게 되자 이들을 탄핵하는 상소를 올림. 이해 겨울에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남한산성에 들어가 끝까지 척화를 주장. 이듬해 인조가 삼전도에서 굴욕적인 항복을 한 뒤, 청이 척화론자의 처단을 요구하자 스스로 척화론자로 나서서 윤집, 홍익한 등과 함께 청나라 심양으로 끌려감. 그곳에서 고문과 회유에 굴하지 않고 항변하다 심양성 서문 밖에서 처형당함. 그의 절개를 기리기 위해 고향에 정문을 세웠으며, 영의정에 추증, 광중 현절사, 평택 포의사, 홍산 창렬서원, 고령 운천서원, 영주 장암 서원 등에 제향, 저서로는 <충렬 공유고>가 있으며, 묵매도 2점이 전함, 시호는 충렬


    ○ 사기와 무쇠솥을 제작 하던 터
    ○ 저수지 북면에 전통놀이를 하던 장터
    ○ 추담 오달제(학사공)의 출생지와 서당터, 글방터, 정자 등의 터와 추담에 관한 전설
    ○ 마을이름이 추담이 돌아가신 직후 물이 말랐다하여 “고초굴”이라 불려졌다고 전해옵니다. 또한, 구봉산 기슭 정경부인 완산 이씨와 합장묘인 조중화 묘소(향토유적 제 7호)
    ○ 활시위장과 쏘울터가 남아 있다.
    ○ 쌍령산에 있는 물탕 약수터는 꼽추가 약수터의 물을 먹고 허리를 펴고 내려갔다는 전설이 있으며, 간담말 입구의 이문터는 이조말 안성군수가 불을 밝히라 하여 버드나무에 결박하였다고 한다.


    마을 유적지-1 마을 유적지-2